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 홈페이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푸른 세계 : 너의 혼돈을 사랑하라


푸른 세계 : 너의 혼돈을 사랑하라

알베르트 에스피노사 저/변선희 역 | 연금술사

출간일
2019-05-03
파일형태
ePub
용량
22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스페인이 사랑하고 추천하는 인생 소설, 출간 즉시 아마존 베스트셀러
생의 마지막 장소 그랜드호텔에서 펼쳐지는 인생 최고의 순간들

소설 『푸른 세계』는 살아갈 날이 사흘밖에 남지 않은 한 소년의 이야기다. 또한 그 소년과 마찬가지로 죽음이 임박한, 하지만 곁에 아무도 없는 아이들의 이야기다. 그들은 비록 짧은 시간이지만, 생의 마지막을 보낼 수 있는 목가적인 장소 ‘그랜드 호텔’에서 그동안 전혀 알지 못했던 생의 진정한 의미를 깨닫는다.

저자 알베르트 에스피노사는 출간하는 소설마다 베스트셀러를 기록하는 스페인의 대표 작가로, 열네 살 때 암 선고를 받고 10년간 여러 병원을 전전하며 수술과 치료를 받았다. 그 결과 한쪽 다리를 잃었고, 폐와 간의 일부를 잃었다. 스물네 살이 되던 해에 비로소 병원을 떠나 본격적으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그는 젊은 시절에 생사의 고비를 넘나들었던 자신의 삶뿐만 아니라 암을 이겨내지 못하고 떠난 친구들의 삶까지 살아가고 있다고 말한다. 그의 이러한 세계관은 그의 작품들 곳곳에 잘 반영되어 있는데, 『푸른 세계』에도 그의 이런 세계관이 풍부한 상상력과 유머, 재치로 잘 녹여 그려낸다.

이 책을 읽고 매료된 스페인어 번역가 변선희 씨도 ‘옮긴이의 말’을 통해 “『푸른 세계』는 삶과 죽음, 탄생에 관한 신비로운 은유이자 아름다운 시다”라고 칭송하고 있다. “삶과 맞닿은 죽음을, 죽음과 맞닿은 삶을 어쩌면 이토록 경이롭게 그려냈을까. 아이의 몸과 영혼으로 삶과 죽음의 시간을 지나온 사람만이 볼 수 있는 세계라는 생각이 든다. ‘푸른 세계’는 어떤 질서도, 규칙도, 강요도 없는, 우리가 진정으로 원하는 방식으로 만들어가는 세계다.”

저자소개

1973년 바르셀로나 출생. 배우이자 영화감독, TV·영화·연극 시나리오를 쓰는 작가, 그리고 화학공학을 전공한 엔지니어이다. 영화 [4층의 소년들Planta 4.a], [누구도 완전하지 않다Va a ser que nadie es perfecto], [65분간의 생애Tu vida en 65’] 시나리오를 썼고, [키스해달라고 하지 마세요. 내가 먼저 당신에게 키스할게요No me pidas que te bese porque te besare]를 감독했다. TV 시리즈 [여름 할머니Abuela de verano]에서 의사 우트레라 역으로 올해의 연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그가 쓴 인기 TV 시리즈물 [붉은 팔찌Polseres vermelles]는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에 의해 미국 TV에서 [더 레드 밴드 소사이어티The red band society]라는 제목으로 방영되었고, 이 작품으로 서울드라마어워즈 2011에서 국제 부문 작가상의 영예를 얻기도 했다. 현재는 라디오 프로그램 작가로 활동하며 [카탈루냐Catalunya] 신문에 매주 칼럼을 쓰고 있다. 또한, 에세이인 『나를 서 있게 하는 것은 다리가 아닌 영혼입니다El mundo amarillo』가 큰 성공을 거두었다. 소설 작품인 『네가 날 한 번 불러준다면 널 위해 모든 걸 버릴 거야si tu me dices ven lo dejo todo… pero dime ven』와 『웃음을 찾는 나침반Brujulas que buscan sonrisas perdidas』역시 모두 베스트셀러를 기록했다. 『세상을 버리기로 한 날 밤』은 그의 첫 번째 소설로 그만의 유머와 애정, 진심이 담겨 있으며, 출간 직후 8만 부 판매를 기록했다.

목차

자연은 우리에게 말을 하지만 우리는 바쁜 나머지 그 뜻을 이해하지 못한다
만일 우리가 모든 것에서 자유로워진다면 이 세상은 어떻게 될까
잠에서 깬다, 원하지 않지만 사랑한다, 좋아하지 않는 사람을
아주 완벽한 날, 당신은 나 자신을 잊게 해요
네가 존재하는 것을 세상이 알게 하려면 심장이 강하게 고동쳐야 한다
자유로운 사람만이 행복하다. 그럴 수 있는 사람만이 자유롭다
해소되지 못한 궁금증은 인정받지 못한 두려움이다
세상은 존재하는 가장 큰 놀이마당이다. 하나의 교실이라고 생각한다면
하루는 태어나고 하루는 살고 마지막 날에는 죽어요. 오늘은 당신이 사는 날이에요
슬픈 건, 죽는 게 아니라 강렬하게 살지 못하는 거죠
이 세상은 결코 해답을 주지 못해 해답은 네 안에 있다는 걸 발견하게 될 거야
맑은 날에는 자신의 영혼을 볼 수 있어야 한다
나는 누군가가 죽어가는 모습을 지켜보며 그들의 죽음에서 배우고 있었다
고통을 겪는 게 아니라 고통을 이해하는 것이다. 단지 사는 것이다
남들이 원하는 사람이 되면 정복당한 것이다
살아야 할 이유가 있는 사람은 어떻게든 모든 것에 맞설 수 있다
리더들은 이전 세대들의 가르침을 잊지 않기 위해 그들을 따라야 해
바로 그 순간, 푸른 세계가 내 안에서 폭발했다

작가의 말 _ 우리가 꿈꾸는 푸른 세계
옮긴이의 말 _ 삶의 끝에서 만난 순수의 세계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10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