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 홈페이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너만 모르는 그리움


너만 모르는 그리움

<나태주>,<배정애> 저/<슬로우어스> 그림 | 북로그컴퍼니

출간일
2020-01-15
파일형태
ePub
용량
68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나태주 등단 50주년 기념 필사시집!
* * * * *
신작 포함 미공개 시 30여 편 수록,
필사하기 좋은 100편의 시!

나태주 등단 50주년의 해 2020년을 맞아 그가 필사시집으로 다시 우리 곁을 찾았다. 출간 즉시 베스트셀러에 올랐던 『끝까지 남겨두는 그 마음』에 이어 두 번째 필사시집이다. 『끝까지 남겨두는 그 마음』이 「풀꽃」 「사는 법」 등 많은 사람이 익히 알고 있는 그의 유명한 시를 담았다면 이번 『너만 모르는 그리움』은 「가을 정원」 「비단 머플러」 등 신작 시를 포함하여 그간 공개된 적이 없거나 널리 알려지지 않은 시를 담았다. 지난 세월을 머금고 한층 무르익은 귀한 시들은 등단 50주년을 맞이한 나태주가 독자들에게 보내는 깜짝 선물이다.

우리가 사랑하는 나태주의 정서, 사랑과 그리움, 편안함과 따뜻함이 공존하는 그의 시는 평범한 일상도 특별하게 만들어준다. 그의 언어는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어 읽는 동시에 우리 가슴을 울렁이게 한다. 그런 나태주의 시를 읽고 필사하는 일은 감정의 풍요로 나아가는 하루 중 가장 황홀한 발걸음이다.

저자소개

1945년 출생으로 대표 시 「풀꽃」처럼 작고 여린 존재를 향한 시를 쓴다. 1971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대숲 아래서」로 등단한 후 현재까지 40여 권의 창작시집을 포함해서 100여 권의 책을 펴냈다. 초등학교 다닐 때의 꿈은 화가였으나 고등학교 1학년 때 예쁜 여학생을 만난 뒤로는 꿈이 시인으로 바뀌었다. 그로부터 60년 그는 끝없이 시인을 꿈꾸며 사는 사람이다.

1963년 공주사범학교를 졸업한 뒤 초등학교에서 43년간 교직 생활을 하다가 2007년 장기초등학교 교장으로 정년퇴임했으며 8년 동안 공주문화원장을 거쳐 현재는 공주에서 살면서 공주풀꽃문학관을 설립, 운영하며 풀꽃문학상을 제정, 시상하고 있다. 풀꽃문학관에서, 서점에서, 도서관에서, 전국 방방곡곡 사람들을 만나러 다니는 게 요즘의 일상이다. 가깝고 조그마한, 손 뻗으면 충분히 닿을 수 있는 시인으로 기억되고 싶다.

흙의문학상, 박용래문학상, 편운문학상, 한국시인협회상, 정지용문학상, 유심작품상 등을 받았고, 충남문인협회 회장, 충남시인협회 회장, 공주문인협회 회장, 공주녹색연합 초대대표, 한국시인협회 심의위원장 등을 역임했다.청소년 시절 그는 세 가지 소원이 있었다. 첫째가 시인이 되는 것이었고, 둘째가 좋은 여자와 결혼하는 것이었고, 셋째가 공주에 사는 것이었는데 오늘날 그 소원을 모두 이루었다고 생각한다.

목차

시인의 말

Part 1 사랑한다, 나는 사랑을 가졌다
부탁
연애
바람이 부오
행복
너를 알고 난 다음부터 나는
그래도
나만의 비밀
꿈꾸는 사랑
선물 1
화살기도
너 없는 날

소망
별짓
산수유꽃 진 자리
아름다운 사람
큰일
안개
선물 2
당신께 드립니다
시인의 필사 · 부탁

Part 2 그대 그리워 잠 못 드는 밤
잡은 손
4월
문득
여행에의 소망
가을 정원
묻지 않는다
세상 일이 하도 섭해서
선물 3
너의 바다
한 사람이 그립다
하루만 보지 못해도
나무
비단 머플러
보고 싶다
깊은 밤에
사람 그리워
그 때 나에게는
나 오늘 왜 이러죠
그대를 또 만나기 위해서는
너에게 말한다
시인의 필사 · 너의 바다

Part 3 안녕 안녕 오늘은 좋은 날
풀꽃 3
오늘의 약속

여름의 일
흰 구름에게
인생

오타
어린아이로
눈부신 세상
얘들아 반갑다
사치
별이 되리라
다섯의 세상
말을 배우다
너를 아껴라
참새
막동리를 향하여
추억
산을 바라본다
시인의 필사 · 시

Part 4 나의 가슴도 바다같이 호수같이
오늘의 꽃
가을 햇살 앞에
코카서스
비었다
사람이 그리운 밤
오월 아침
동백
너는 흐르는 별
꽃들아 안녕
새봄
숲속에서
이름
그냥 멍청히
풍경
천천히 가는 시계
한밤중에
가을 밤비
소생
가을이 와
가을 숲
시인의 필사 · 동백

Part 5 날이 맑아서 네가 올 줄 알았다
맑은 날
연정
모두가 떠난 자리에
조그만 세상
첫눈 같은
어떤 문장
너를 좋아하는 것은
창문 열면
사랑은
사랑하는 마음 내게 있어도
좋은 말
한밤의 기도
한 사람
사랑이 올 때
그대 생각
호명
그대로 남는 마음

너무 쉽게 만나고
끝끝내
시인의 필사 · 어떤 문장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