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 홈페이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메뉴
콘텐츠 상세보기
당신이 글을 쓰면 좋겠습니다


당신이 글을 쓰면 좋겠습니다

<홍승은> 저 | 어크로스

출간일
2020-02-13
파일형태
ePub
용량
27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빈 종이 앞에서 헤맸던 내 혼란의 시간이
당신에게 하나의 길잡이가 되길 바란다”

자기표현과 성찰의 글부터 위로와 공감을 안기는 글까지
내 삶은 어떻게 좋은 이야기가 될 수 있는가


입소문만으로 베스트셀러가 된 『당신이 계속 불편하면 좋겠습니다』 저자 홍승은이 3년 만에 내놓은 신작. 저자가 자신의 이야기, 그리고 글쓰기 수업을 진행하며 함께 글을 썼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나와 곁에 있는 사람들을 돌보는 법을 알려주는, 더 나은 삶, 더 나은 글쓰기를 위한 안내서다.

홍승은의 전작은 이렇게 끝난다. “더 듣고 싶다. 내가 아직 듣지 못하고, 알지 못하는 세계에 대해.” 그 책을 읽고 실제로 여성과 소수자를 중심으로 많은 사람이 홍승은에게 사회적 차별이나 편견 때문에 평소 꺼내지 못했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홍승은은 타인의 내밀하고 고유한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고마운 만큼 아쉬운 마음이 쌓였다. ‘왜 이 이야기의 수신자는 나로 그쳐야 할까.’ 그의 전작이 자기 목소리를 쉽게 내지 못했던 사람들이 하고 싶었던 말을 대신 해주면서 큰 호응을 얻었다면, 이번 책은 사람들에게 자기 목소리를 직접 내보라고, 자기 삶을 글로 이야기해보라고 부추긴다. 저자는 쓰기의 근육을 단련하며 익힌 ‘글쓰기 요령’은 물론, 글쓰기가 불러온 삶의 변화 등 ‘쓰기의 가치’를 흡입력 있는 문장으로 들려주며 독자들을 자연스럽게 쓰는 사람의 길로 이끈다.

홍승은의 글쓰기 수업을 찾은 사람들은 쓰면서 살아갈 힘을 얻게 되었다고 고백한다. “글을 쓰면서 일상과 감정이 정돈됐어요. 여기 오기 전까지 정말 힘들었거든요. 그동안 함께 쓰면서 어두운 동굴을 통과한 것 같아요. 앞으로도 계속 쓰고 싶어요.”(126쪽) 이 책을 읽고 나면, 어느새 자기 이야기를 써내려가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저자소개

쓰는 사람. 기록 활동가. 첫 책 『당신이 계속 불편하면 좋겠습니다』를 낸 뒤에 종종 비밀 메시지를 받았다. ‘당신의 글을 읽고 내 목소리를 낼 용기, 내 이야기를 글로 쓸 용기를 얻었어요.’ 『당신이 계속 불편하면 좋겠습니다』가 나도 말할 수 있는 사람이라는 선언이었다면, 『당신이 글을 쓰면 좋겠습니다』는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달라는 조심스러운 부탁이다.

2013년부터 ‘불확실한 글쓰기’ 수업을 통해 글쓰기 안내자로 살아가고 있다. 서울, 대전, 대구, 통영, 공주 등 전국 각지의 책방 및 글쓰기 모임, 독서 모임을 다니며 글쓰기 수업을 한다. 타인과 연결될 때 삶과 문장은 단단해진다. 고립되지 않고 연결되는 글쓰기를 위해 앞으로도 함께 쓰는 사람으로 남고 싶다.

목차

“승은 씨에게 쓰는 일은 어떤 의미인가요?”
머리말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1부 나를 나로 살게 하는 글쓰기

최선을 쓰는 중입니다: 문체와 감정에 관하여
글과 삶을 위탁하지 않기: 내 서사의 편집권을 지킬 것
나는 다만 노래 부르고 싶었을 뿐: ‘작가’의 기준에 주눅 들지 않기
존재를 자유하는 쓰기: 고정관념을 질문하자
지지 않고 쓰는 몸: 강요된 불합리를 의심하고 재배치하기
참은 줄 모르고 참은 말들: 용기인 줄 모르는 용기 내기
나는 적극적으로 과거가 된다: 절대적 피해자나 악인이 없는 글쓰기
사랑해서 침묵하는 당신에게: 내 이야기를 사랑해줄 사람 만나기
나를 망칠 수 있는 유일한 사람: 악평·악플에 대처하는 법
사적인 이야기의 반란: 침묵해야 할 이야기는 없다
요즘 뭐 하고 살아?: 나를 ‘글 쓰는 사람’이라 소개하기

2부 타인과 연결될 때 문장은 단단해진다

서로의 상상이 되기 위해 몸으로 쓰기: 남과 다른 글을 쓰는 법
기꺼이 슬픔에 잠기는 사람들: 타인에게 상처받고 영향받기
이야기 안내자의 사랑법: 정확한 사랑을 위한 15분 글쓰기
타인의 고통에 다가가는 글: 멈칫하는 태도가 필요한 순간
풍경에서 나온 사람: 애정의 크기만큼 섬세해진다
가만히 잊힌 방에 앉아: 사라진 이야기에 귀 기울이기
당신이 당황하길 바라요: 때론 누굴 당황하게 만드는 게 좋다
미치지 않으면 안 될 사연 하나: 옹호의 글쓰기
얼굴을 지우는 말들: 무해한 글쓰기를 위한 고민
매일 글 심는 사람: 글 쓰는 일이 버겁게 느껴질 때면
남겨진 것 이후: 애도의 글쓰기
아픔이 아픔을 위로한 밤: 내가 모르던 세계를 알아가기
당연한 게 아닌데, 나는 왜: 집필 노동자가 양보할 수 없는 것

3부 매혹적인 글쓰기를 위한 안내

고정감정 의심하기: 첫 번째 감정을 버려라
매혹적인 이야기꾼이 되는 법: 다르게 자랑하기
솔직하게 쓰면 말이죠: 글쓰기에 필요한 솔직함
슬픔에 마침표 찍지 말아요: 내 안의 선생님 죽이기
평범함이라는 함정에 빠지지 않기: ‘글감 있는 삶을 살라’에 담긴 의미
감히 ‘우리’라고 말할 수 있는 시간: 안전한 글쓰기 공동체 만들기
나의 비밀 레시피: 쓰기를 위한 읽기
자기만의 방 찾기: SNS 글쓰기
‘나’라는 주어에 힘 빼기: 글이 도저히 써지지 않을 때
초보 집필 노동자의 일상: 규칙적 쓰기에 관하여
성실한 퇴고와 박수 소리: 함께 퇴고하기
할 수 있는 목요일 오후 3시: 대책 없이 일단 쓰기

인용문 출처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10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