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 홈페이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궁지기가 들려주는 꽃*나무의 별난이야기 -5-


궁지기가 들려주는 꽃*나무의 별난이야기 -5-

이형로 저 | 유페이퍼

출간일
2020-05-27
파일형태
ePub
용량
62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필자는 2012년 1월 1일부터 현재까지 덕수궁 궁지기로 근무하면서 꽃과 나무를 계속 관찰해왔으며, 그 결과물인 궁지기가 들려주는 꽃*나무의 별난이야기 5권을 드디어 독자 여러분께 선보이게 되었다.

덕수궁은 다른 궁궐보다 면적이 작아서 비록 꽃과 나무의 전체 개체수는 적을지라도, 그 종류만은 여느 궁궐 못지않다.

필자가 이 글을 쓰기 위해 얼핏 눈에 띄는 것만 체크했는데도 약 백 여종이 넘었다. 가히 궁궐 속의 식물원이라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리고 다른 궁궐의 꽃과 나무를 전수 조사해보니, 특색있는 한두 가지를 제외하고 그 종류는 대동소이하였다. 그러니 우리 덕수궁의 꽃과 나무를 안다는 것은 우리나라 궁궐 전체의 식물을 안다는 것과도 같다.

이 책을 편찬함에 있어서, 각 꽃과 나무에 대한 기본적인 설명을 시작으로, 각 식물에 얽힌 전설이 있으면 그것을 찾아 소개했으며, 없는 것은 필자가 지어서 덧붙인 것도 있다.

필자의 마음에 들지 않는 내용은 윤색·각색하여 다듬어 실었다. 어짜피 전설이란 것도 처음엔 누군가 지어낸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사건과 사고는 본인의 의도와는 무관하게 일어나지만, 전설은 내가 만들 수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이와 같은 맥락으로 꽃말은 기존의 것은 철저히 무시하고 아예 필자가 새로 만들어 보았다. 독자 여러분들도 이 책을 읽으시면서 꽃말을 한번 지어 보시면 무척 재미를 느낄 수 있을것이다.

각각 꽃과 나무를 소재로 한 시와 문장도 국적 불문하고 한 두 편씩 실었다. 아울러 필자의 직접 지은 시도 함께 했음을 밝힌다.

한문시를 포함한 외국시는 모두 필자가 번역한 것이며 한글시와 한시에 따로 저자를 부기하지 않았다면 모두 필자의 작품이다. 사진도 마찬가지로 출처를 밝히지 않은 것은 모두 필자가 직촬한 것이다.

전설과 문학을 통해 당시 사람들은 그 꽃과 나무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접근했는지, 그리고 지금 우리와 다른 사고방식은 무엇인지 알아 보려 했다. 전설과 문학을 매개로 한 또 다른 인문학적인 접근이었다.

이상 간단한 책 소개로 머릿말을 대신하고자 한다. 끝으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질책과 아울러 아낌없는 성원도 부탁드리는 바이다.

- 덕수궁 궁지기 이형로 -

목차

글 순서
명자나무
고혹스런 명자꽃
또 다른 명자
명자꽃 추억
금낭화
Bleeding Heart
며느리밥풀꽃
서러운 전설의 꽃
공짜는 없다
후손 퍼뜨리기
돌단풍
붙임성 좋은 돌단풍
미선나무
우리나라 고유종
목련
4월의 꽃
자목련
복숭아나무
복사꽃이여, 안녕하신가
소인배의 상징 복사꽃
복숭아와 임신 조짐
산도화山桃花
도원결의
이도살삼사二桃殺三士
주련과 천도복숭아
복사꽃에 얽힌 시화詩話
무릉도원
복숭아 나무의 민간설
판권 페이지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10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